[위기의 대전산단 돌파구] 노후.비기술집약 대전1산업단지 > 재생사업 소식

본문 바로가기

재생사업소식

재생사업 소식

[위기의 대전산단 돌파구] 노후.비기술집약 대전1산업단지
| 20-12-04 09:34 | 조회수 : 540
재생사업 소식

본문

대전산업단지(대전산단)는 지역 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곳이지만 노후화 된 인프라와 기술 혁신이 이뤄지지 않은 탓에 낙후 산단의 대명사가 됐다. 이 같은 대전산단이 탈바꿈을 시도하고 있다.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입주 기업의 과감한 업종 변경 등을 통한 기능고도화를 목표로 삼고 있다. 첨단산단으로의 변신을 위한 다양한 연구와 실질적인 행정 절차가 진행 중이다. 대전산단의 현 주소와 발전 방안·과제, 상징성 등을 짚어본다.


대전 대덕구 대화·읍내동 일원에 조성된 대전산단은 명실공히 지역을 대표하는 산단이다. 1969년 1단지 조성사업을 시작으로 1979년 2단지가 조성됐다. 2019년 3분기 기준 347개 기업이 둥지를 틀고 있다.

기계, 철강, 석유화학부터 섬유·의복, 음식료까지 다양한 업종의 사업체가 몰려 있다. 근로인원은 4500여 명에 달하고 올 2분기 수출액은 코로나19로 소폭 줄어들긴 했지만 1506억 원을 달성했다. 대전산단은 산업화 시대를 거치면서 지역 경제의 엔진 역할을 맡았지만, 2000년대 들어 특화된 산단으로 발전하지 못하고 기반시설마저 노후화 단계에 접어들었다. 산단 위치는 격세지감을 느끼게 한다. 최초 조성 시 산단 위치는 도심 외곽지역이었지만 이제는 대전의 중심에 위치하게 됐다.

산단 서측진입도로인 한밭대교를 기준으로 행정·주거 복합 중심지인 둔산권이 가까워졌고, 유등천을 사이에 둔 인근에도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섰다. 고속도로·철도와 갑천·유등천에 둘러싸여 섬처럼 고립된 상황이다.

쉴 새 없이 내뿜는 굴뚝 연기와 산업단지 특유의 날카롭고 차가운 공기는 가까이 하기 꺼려지는 천덕꾸러기 신세가 됐다. 환경 유해 업체로 미운털이 박힌 일부 업체를 가까운 예로 들 수 있다.

대전산단에는 한 때 산업화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시멘트, 염색 가공 업체 등이 여전히 자리 잡고 있다. 산단 재생을 위한 이전 대상으로 꼽히고 있는 아스콘·레미콘 업체는 총 7곳이다.


정부가 대전산단을 재정비사업 대상으로 정하면서 내 건 조건은 유해 업체를 제외한 산단 재편이었다. 이 같은 정부 의지가 드러난 시기는 2009년이다. 열 손가락을 모두 접고도 1년이 더 지난 시간이다.

하지만 여전히 답을 찾지 못하고 있다. 시는 환경오염 유발 업체 이전 절차를 2026년까지 미뤄놓은 상태다. 사유재산을 강제 이전할 수 없고, 마땅한 대체 부지를 찾기 어렵기 때문이다. 해당 업체들도 사업장 이전의 필요성은 공감하지만, 주거밀집지역을 벗어나 민원제기 가능성이 낮은 부지를 찾기 어렵다고 통사정을 하고 있다.

멈춰버린 시계 바늘처럼 과거에서 벗어나지 못한 '경제 지도' 역시 대전산단의 현 주소다. 고용노동부와 노사발전재단이 공동으로 수행한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컨설팅 지원 사업' 조사결과에 따르면 대전산단 170개 사업체 중 정부기술개발과제 참여 경험이 없는 기업은 91.8%에 달했다. 적극적인 기술개발에 나서는 기업이 10곳 중 1개가 채 안 된다.

굳이 기술개발에 나설 필요가 없다고 답한 사업체도 93.5%로 높게 타났다. 39.9% 사업체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자체 전략을 갖추지 못했다고 답했다. 대전산단 입주 기업의 기술개발 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함을 드러내는 수치다.


배기봉 충남대학교 경영경제연구소 교수는 "대전의 굴뚝 산업을 이끈 대전산단이 쇠락의 길로 접어들었다. 자치단체와 경제계 등 산단 재생을 위한 실효성 있는 대안마련이 시급히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일부 기업의 산단 이전도 중요하다는 게 배 교수의 설명이다. 그는 "일부 업체 산단 밖 이전은 도시개발전문가 등의 자문을 통해 대체부지와 이전 방식을 제시해야 한다"며 "첨단산단 변모는 지역 산업의 구조적 한계와 대기업 부재, 혁신주체 간 연계 등을 우선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선통신 융합·로봇지능화 등 지역 유망 신산업과 바이오기능성소재 등을 포함한 성장산업과의 연계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2020.12.4.

대전일보 김용언기자

[시리즈:위기의 대전산단 돌파구는]노후·비기술집약 대전1산업단지 -上- :: 대전일보 (daejonilbo.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