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산단 입주 제한 풀고 재생 면적 늘린다 > 재생사업 소식

본문 바로가기

재생사업소식

재생사업 소식

대전산단 입주 제한 풀고 재생 면적 늘린다
| 21-06-21 09:18 | 조회수 : 187
재생사업 소식

본문

시, 디지털혁신산단 청사진…일부 식료품·음료 등 허용


낙후 대전산업단지(대전산단)를 디지털 혁신 산단으로 바꾸기 위한 구체적인 청사진이 나왔다. 기존 제조업과 첨단산업의 조화를 유도하고 근무·정주 여건을 개선하는 방식이 기본 방향으로 잡혔다. 토지이용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업종지정구역을 재배치하고, 전체 재생 면적은 종전 보다 소폭 늘어났다.


대전시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대전산단 재생사업지구(변경) 지정 및 재생시행계획(변경) 승인'을 고시했다. 재생 사업 변경의 큰 줄기는 업종 재배치다. 그동안 산단 재생 사업 방식의 하나로 추진된 산업재배치 계획은 과도한 규제 탓에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지난 2009년 국토교통부로부터 노후산단 재정비사업 시범산단에 지정된 대전산단은 공해, 악취, 수질 등 환경문제를 이유로 입주 제한 업종이 지정됐다. 입주 제한 업종은 도축·육류·수산물 가공, 가죽, 가방 제조업, 종이, 고무제품, 비금속광물, 1차 철강 제조업 등으로 전체 입주 기업 392개사 중 114개사(약 29%)가 해당된다.

해결 방안으로 시는 일부 식료품·음료·섬유·화학제품 등 업종에 대한 입주 제한을 완화했다. 종전 대전산단은 첨단산업정비, 첨단산업유도, 첨단산업유치 등 부지를 3개 구역으로 나눠졌다. 업종에 따라 해당 구역에만 배치가 가능했다. 첨단산업정비에는 음·식료품, 섬유의복, 목재종이, 석유화학 등이, 첨단산업유도 구역에는 철강금속, 전기장비, 기계 등의 업종만 입주가 허용됐었다.

이번 변경고시를 통해 첨단산업정비·유도 구역이 한 데 묶여 18개 업종이 들어설 수 있도록 변경됐다. 현행 제한업종의 산단 유지기간 유예를 검토, 재산권 행사 등 경영여건을 개선하고 자발적인 환경개선과 스마트화 등도 촉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산단 내부 구역 지정으로 생산·효율성 하락을 우려했던 일부 입주 기업의 숨통이 틔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재생 면적과 사업 시행자도 손질됐다.

대덕구 대화·읍내동 일원 231만 2847㎡ 규모의 사업 면적은 업종 재배치와 기반시설 확충 등으로 4161㎡ 늘어난 231만 7008㎡로 조정됐다. 토지 분할·합병 등 등록 정정 사항도 면적 변경 요인이다.

사업 시행자는 종전 대전시장(재정비 방식), 한국토지주택공사(수용·사용방식) 등에서 대덕구(도로신설)의 역할이 추가됐다. 산단 내 필요한 연료는 씨엔씨티에너지(CNCITY 에너지)가 공급하고 전력은 한국전력공사 대전충남본부 대화변전소, 통신은 KT대전용전지사 등이 맡는다. 

다른 큰 틀의 변화는 토지이용 효율화에서 찾을 수 있다. 대전시는 갑천변 편입지역을 민관 개발로 추진하기 위해 특별 계획구역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민간사업자의 사업성을 확보하고 지식산업센터, 스타트업 입주 공간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첨단화와 산업단지 기술고도화를 통한 스마트 그린 산단 조성으로 R&D, 사업화, 근무환경, 스마트 공장 등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대전산단 활성화 추진단이 꾸려진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산단 재생은 핵심역량 집중과 산업고도화를 유도, 친환경 산업단지, 실현·지속 가능한 재생 틀 마련에 방점이 찍혔다"면서 "전통 제조업과 첨단 업종이 어우러져 상승효과(시너지)를 낼 수 있고 부족한 기반시설을 확충해 산업 인프라를 구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2021.06.21

대전일보 김용언기자

http://www.daejonilbo.com/news/newsitem.asp?pk_no=147646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